Loading
2010.05.28 11:23 - cheng114

뮤지컬 '화랑', 관람기



                    2010년 5월 27일 뮤지컬 '화랑' in 열린극장


예상치도 못하게 갑자기 생긴 뮤지컬 '화랑' 티켓 두장!!
( 민재야 고마워ㅋㅋ 아-진민씨 고마워요 )

뮤지컬 본지 백만년만이라 기대도 너무 컸지만,
가장 최근 봤던 뮤지컬이 보통 스케일이
아니었던 관계로
소극장 공연이란 것에 너무 큰 기대는 걸지는 않기로 하고 혜화로 향했다.

겨우겨우 시간을 맞춰 친구를 만나고, 착석.

8시. 공연이 시작하고 5명의 남자주인공이 등장했다

SONY | DSC-T2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3.5 | 0.00 EV | 6.7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10:05:22 16:43:44


이건 뭐.. 너무 잘생겼다!!

공연 3시간 전 인터넷 검색을 통해 알아본 기억이 난다.
'5명의 꽃미남 주인공!! 여성 관객률 90%!!'

주위에 온통 여자들이다!!
앞에도 여자, 뒤에도 여자, 심지어 내 친구도 여자.

어쨋든 조금의 어색함을 뒤로 하고 공연을 관람했다.
다섯 남자의 멋진 화음이 담긴 열창으로 시작을 알렸다.

다들 음성도 너무 좋고, 노래 실력들도 뛰어났다. (분위기와 음성이 정말!!)
이러니 여자 관객들이 가만히 있을리가ㅋ

[시놉시스]
-------------------------------------------------------------
아름다운 외모를 소유한 귀족 자제로 문무에 능통한 자”

천년 역사의 도시,
신라의 도읍 서라벌에 ‘화랑’ 오디션 공고가 붙고,
신라의 완소남으로 손꼽히는 멋진 청년들이 서라벌로 모여온다.

어머니로부터 벗어나고 싶은 반항아 유오,
자기가 세상의 중심인 줄 아는 안하무인 기파랑,
원대한 꿈을 안고 산골에서 내려온 화랑의 후예 문노,
아버지 때문에 어쩔 수 없이 화랑에 지원한 무관랑,
관랑을 지키는 게 삶의 목표인 줄 알고 살아온 순수청년 사다함.

이들은 우여곡절 끝에 한 팀이 되지만
성격도, 재능도, 배경도 각양각색인 그들의 단체생활은
사건사고로 하루도 조용할 날이 없는데...

순간의 자유로움을 만끽하기 위해 한밤의 탈주극을 벌일 정도로
매일매일 숨막히는 규칙과 고된 훈련.
엎친데 덮친 격으로 서로에 대한 오해와 갈등으로 지쳐가던 그들은
비제의 단체경합 결과에 따라 화랑이 되느냐, 마느냐의 기로에까지 놓이는데...

과연 이들은 신라를 지키는 `진짜 화랑`,
그들이 꿈꾸던 진정한 서라벌 슈퍼스타가 될 수 있을까?
--------------------------------------------------------------

나만의 기준으로 점수를 준다면
10점 만점에 9점 정도를 주고 싶다.

1점이 부족한 이유는 반전이 없는 무난한 스토리 전개 정도??
사실 따지고 보면 내용상 반전이 있는 게 더 이상할 법도 하지만..
공연 후반부에서 엔딩까지는 조금 뻔한, 그래서 빠른 전개가 아니었나 싶다.

반면 깔끔한 엔딩을 보면 1점은 많이 깎은 것 같기도 하고..... ( 같이 본 여성 관객분들한테 맞을지도.. )
.
.
.
.
피날레 음악과 함께 조명이 꺼지고 배우들이 무대인사를 하지 않은 것이 좀 의아했다.
보통은 그들의 카페 소개나 일정 등을 말하며 포토타임을 갖는데, 무대는 계속 비어 있었다.

자리에 일어나 극장 밖을 나가는데 입구가 만석이다.
알고 보니 피날레가 끝나고 뒷문으로 달려와 입구에서 관객들과 인사를 나누는 것이었다 !

이런 센스쟁이 '화랑들'!!

LG CYON | SU910 | Normal program | Unknown | 2010:05:27 21:49:21



                                    [ 인기 절정이었던 완소남 문노 ]
LG CYON | SU910 | Normal program | Unknown | 2010:05:27 21:54:35


LG CYON | SU910 | Normal program | Unknown | 2010:05:27 21:55:26


LG CYON | SU910 | Normal program | Unknown | 2010:05:27 21:55:33


LG CYON | SU910 | Normal program | Unknown | 2010:05:27 21:56:28


LG CYON | SU910 | Normal program | Unknown | 2010:05:27 21:56:46



                        [ 잘생긴 배우들과 사진 찍는다고 좋아하던 친구ㅋㅋ ]
LG CYON | SU910 | Normal program | Unknown | 2010:05:27 21:51:43


LG CYON | SU910 | Normal program | Unknown | 2010:05:27 21:52:55


.
.
.

뮤지컬이란 이름에 걸맞게 OST가 인상적이다.
그 중 가장 인상 깊었던 곡은 '화랑의 정신' 인거 같다.
공연 초반부터 남자다움과 박진감으로 관객들을 압도한 것 같다.

집에 돌아와서 바로 각종 웹서비스에서 BGM을 찾아보았지만,
역시 소규모의 뮤지컬이라 그런지 현장 구매 외에는 방법이 없나보다 ㅠ..


100분의 시간이 정말 아깝지 않은 시간이었던 것 같다.

* 100분의 여유가 있다면.
* 멋진 화음의 하모니와 연기를 동시에 듣고,보고 싶다면.
* 꽃미남 다섯 남자를 보고 싶다면.

한동안 뮤지컬 '화랑' 을 추천하게 될 것 같다!!


P.S 여자친구가 있는 남자(이른바 선택받은 자)는 여자 친구와는 가지 않기를 당부합니다 ㅋㅋ

2010:05:28 01:39:31

                           [ 문노 ]                                                              [ 유오 ]
                 제일 잘생겼다고 생각하는 두 배우분들. 이래도 여자친구랑 같이갈꺼야?? ㅋㅋ

'오늘의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Meaningless..  (0) 2010.06.04
이병우 - 혼자 갖는 茶시간을 위하여  (0) 2010.05.29
뮤지컬 '화랑', 관람기  (3) 2010.05.28
어제의 잡담  (0) 2010.05.26
개인의 취향  (0) 2010.05.22
모카 블라스트의 슬픈 사연..  (0) 2010.05.17
  1. 안 간게.. 다행인건가? ㅋㅋ

    • 2010.05.29 22:58 신고

      나도 갈래, 오빠 ㅋㅋㅋ

      재밌게 보셨다니 다행이네요~~ 히힛

    • 고마와요 정말ㅋㅋㅋ

      근데 왜 내 블로그에서 둘이 대화중이야ㅋㅋㅋㅋ

      댓글이 왜 2개나 있나 했네ㅋㅋ

댓글을 입력하세요

티스토리 툴바